위안부 폄하한 교수에 높아지는 비판 목소리
상태바
위안부 폄하한 교수에 높아지는 비판 목소리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1.02.22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버드대 한국학 전문가 “법직인 주제로만 국한시켜”
출판업계 “학자로서 양심 저버려”
하버드대 교내신문 '크림슨'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하버드대 교내신문 '크림슨'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라고 폄하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 법대 교수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적잖다. 미국 하버드대 출신의 전문가부터 국내 출판업계가 대표적이다.

21일 문화체육관광부 등에 따르면 미국 하버드대 석·박사 출신 한국학 전문가가 마크 램지어 하버드 법대 ‘미쓰비시 일본 법학’ 교수 논문의 문제점을 반박하는 칼럼을 정부 대표 다국어포털 ‘코리아넷(korea.net)’에 기고했다.

마크 피터슨 브리검영 대학 명예교수는 지난 17일 코리아넷에 게재한 ‘위안부, 다시 한국을 자극하는 일본’이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2차 세계 대전 당시 행위를 두둔하는 일본의 추한 모습이 2021년에도 다시 한번 고개를 들고 있다”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그는 “램지어 교수 논문의 문제점은 피해자들이 어떻게 강제로 또는 속아 위안부가 됐는지에 대해선 비중 있게 다루지 않았고 변호사들만 읽을 수 있는 법적인 주제로만 국한시켰다는 점”이라고 비판했다.

또 “2차 세계대전 당시 위안부로 끌려간 피해자들의 사연은 한국 어디서나 찾아볼 수 있다”며 일제 강점기 때 위안부 강제동원을 피하려고 하얼빈의 삼촌집으로 보내진 가사도우미 아주머니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그는 “이 논문은 국가가 허가한 유곽에서 이뤄진 매춘에 관한 법적인 문제에 대해서만 논하고 있다. 법적인 문제 외에는 위안부에 대해 포괄적으로 논하려 하지 않는다”라고 비판했다.
국내 출판업계에서의 지적 또한 이어지고 있다. 대전 출판업계 한 관계자는 “마크 램지어 교수가 논문에서 제시한 논리는 전혀 맞질 않는다”며 “전혀 국내의 역사에 대해 인지하지 못한 채 자신만의 생각을 기준으로 논문을 작성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고 일갈했다.

또 다른 출판업계 관계자는 “일본의 전쟁범죄를 왜곡하는 램지어 교수의 논문 ‘태평양전쟁 당시 성(性)계약’에서 램지어 교수는 당시 일본군 ‘위안부’가 된 여성들은 강제적으로 끌려간 성 노예가 아니며 서로의 이익을 위해 '계약'을 맺은 공인된 매춘부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하버드에서 일본의 법 및 경제 전공을 담당하는 로스쿨 교수 존 마크 램지어 교수는 일본 단체 정부 및 전범 기업 미쓰비시 로부터 금전적인 지원을 받아 왔다. 일본 정부의 꼭두각시가 돼 일본의 침략과 가해 역사를 부정하는 반 인권적인 연구를 한 램지어 교수의 논문 게재는 철회 되어야 하며 학자로서의 윤리와 양심을 저버린 램지어 교수는 하버드에서 징계돼야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영두 기자 duden121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