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의 하루한줄] 전염병·환경오염...더 나은 내일을 기다리는 신인류의 희망
상태바
[강선영의 하루한줄] 전염병·환경오염...더 나은 내일을 기다리는 신인류의 희망
  • 강선영 기자
  • 승인 2021.02.15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는 비명을 지르며 주저앉았다. 내 머리를 스친 그 희망의 크기는 너무나도 거대해 내 뇌와 몸이 감당할 수 없었다. 그 대부분이 허망하게 끝날 것이며 우리는 곧 붉은 점으로 가득한 시체가 되어 끓는 바닷물 속에서 삶아질 것임을 알고 있는데도 그랬다. 하지만 우리는 그 희망을 버릴 수 없었다. 내가 지금 빙산에서 발견한 종이와 연필로 이 글을 쓰고 있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이 책의 맨 앞자리는 멸망Apocalypse의 순간에도 끝내 사랑하고 꿈꾸는 자들의 아름다운 이야기들로 채워진다. 김초엽과 듀나는 지구에서 가장 먼 곳으로 독자를 데려가 팬데믹의 오늘을 가뿐히 뛰어넘는다. 

'최후의 라이오니'는 멸망한 문명을 탐사해 자료와 자원을 채취하는 로몬족 ‘나’가 거주구 3420ED를 탐색하는 이야기다. 다른 로몬족과 달리 ‘공포’의 감정을 느낀다는 선천적 결함을 가지고 있어 평소에 제 몫을 해내기 어려웠던 ‘나’가 알 수 없는 끌림으로 인해 닿게 된 3420ED에서 이곳의 역사와 잔류한 기계들과의 만남을 통해 자신의 존재 이유를 알아가는 여정을 담았다. 

'죽은 고래에서 온 사람들'은 초광속 우주선을 타고 지구를 떠나 낯선 행성에 뿌리내린 인류를 보여준다. 공전과 같은 주기로 자전하여 펄펄 끓는 낮과 꽁꽁 어는 밤만 존재하는 이 행성에서는, 중간 여명 지대의 바다 위 섬처럼 뜬 고래 등에서만 사람들의 생존이 가능하다. 문제는 고래병의 유행으로 삶의 기반인 고래가 죽어 나간다는 것. 죽은 고래를 떠나 새로운 터전을 찾아가는 ‘나’의 모험이 생생하게 펼쳐진다.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도래와 함께 질서를 새롭게 만들고 다시 안정을 찾으려는 모색이 계속되어왔지만, 이렇게 낯선 시스템 안에서 살아갈 인간의 관계와 삶도 이제부터 상상되어야 한다. 낯선 세계를 사는 사람들의 익숙한 이야기. 여전히 주어진 삶에 최선을 다하며 끝내 서로에게 희망의 손을 마주 잡을 신인류의 여섯 세계가 독자를 만날 준비를 마쳤다.

-김초엽, 듀나, 배명훈 외 저 '팬데믹: 여섯개의 세계'에서

강선영 기자 ksy@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