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SF 영화 ‘승리호’ 인기로 주목받는 ‘영웅문’
상태바
한국 SF 영화 ‘승리호’ 인기로 주목받는 ‘영웅문’
  • 정란 기자
  • 승인 2021.02.13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웅문
영웅문

넷플릭스 전세계 1위를 기록 중인 ‘승리호’의 인기를 등에 업고 무협소설 ‘영웅문’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승리호’ 주인공 김태리씨가 등장하는 장면에서 ‘영웅문’을 읽는 장면이 나오면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

영웅문은 중국의 무협소설가가 쓴 작품으로, 각종 게임에도 등장하며 중화권뿐 아니라 한국에도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무협소설이다.

영화 속에서 김태리씨가 영웅문을 보는 장면이 화제가 되면서 ‘왜 중국 무협소설인 영웅문을 보고 있는지’, ‘2092년 설정에 왜 종이책을 보는지’ 등 영웅문에 대한 이야기는 갈수록 다양하고, 풍성해 지고 있다.

이에 대해 ‘승리호’ 조성희 감독은 “촬영 때 종이책을 읽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그런 현장에서 그 책을 읽은 것이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승리호 탑승 인물 중에 큰 뜻을 가진 사람은 선장뿐이라고 생각했다. 어린 나이에 큰 뜻을 품고, 악당을 암살하려고 했으니. 현장에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영화가 공개된 후 영화 속 작은 소품 하나하나까지 관심이 쏠리고 있는 SF영화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 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늑대소년', '탐정 홍길동'의 조성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배우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씨 등이 출연했다. 

정란 기자 jungran@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