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숙 복직" 단식 중 송경동 시인 실신에 한국작가회의 "정부 나서라"
상태바
"김진숙 복직" 단식 중 송경동 시인 실신에 한국작가회의 "정부 나서라"
  • 전혜정 기자
  • 승인 2021.02.13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숙 복직" 단식 중 송경동 시인 실신에 한국작가회의 "정부 나서라"
"김진숙 복직" 단식 중 송경동 시인 실신에 한국작가회의 "정부 나서라"

 

한국작가회의(이사장 이상국) 이사회는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지도위원의 복직과 명예회복을 요구하며 46일 간 단식을 벌이다가 병원으로 후송된 송경동 시인 상황과 관련해 최근 긴급호소문을 결의했다.

한국작가회의 이사회는 “송경동 시인을 살려야 한다는 절박한 마음을 담아” 이사회 특별 결의로 발표한 이 호소문에서 “국회와 청와대를 비롯한 관계기관은 송경동 시인이 목숨을 내걸고 던진 외침에 성실하게 응답하라”며 “한진중공업과 산업은행은 지금 당장 김진숙 지도위원의 복직을 위한 진전된 안을 가지고 교섭에 응하라”고 호소했다. 작가회의는 “김진숙 지도위원의 해고 사유인 무단결근은 경찰의 불법연행과 고문, 출근 저지로 인한 것이었다”며 “마땅히 국가가 나서서 해결해야 할 일이므로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 달라”고 요구했다.

작가회의 이사회는 “송경동 시인은 우리 문학계의 소중한 자산이자 시대의 양심이다. 시인이 죽음에 이르지 않도록 사회 각계각층의 간절한 마음을 모아 달라”며 “이 땅의 노동자들에 대한 차별과 억압을 멈춰 줄 것” 역시 요구했다.

작가회의에 따르면 송경동 시인은 지난 6일 김진숙 지도위원의 복직과 명예회복을 요구하며 46일 동안 단식을 이어오다가 최소한의 생명줄인 소금과 효소까지 끊는 단식에 돌입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국회는 송 시인을 강제 퇴거시켰고 이 과정에서 송 시인은 실신했다. 병원으로 옮겨진 송 시인은 최소한의 치료만 받으며 단식을 이어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작가회의는 이에 "김진숙 지도위원의 해고 사유인 무단결근은 경찰의 불법연행과 고문, 출근 저지로 인한 것이었다"며 "마땅히 국가가 나서서 해결해야 할 일이므로 책임있는 조치를 취해 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와 청와대를 비롯한 관계기관은 송경동 시인이 목숨을 내걸고 던진 외침에 성성하게 응답하라"며 "한진중공업과 산업은행은 지금 당장 김진숙 지도위원의 복직을 위한 진전된 안을 가지고 교섭에 응하라"고 말했다.

송 시인은 국회 경호처 직원들에 의해 사지가 들려 나오던 중 실신했고 병원으로 긴급 후송된 뒤에도 최소한의 의료 행위만 받으며 단식을 이어 가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전혜정 기자 haejung02@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