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의 하루한줄] 먹고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우리를 위한 메시지
상태바
[강선영의 하루한줄] 먹고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우리를 위한 메시지
  • 강선영 기자
  • 승인 2021.02.12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면서 나는 단 한 번이라도 열정적이던 때가 있었던가. 좋아서 미칠 것 같은 완전히 빠져든 무언가가 있었던가. 한 번뿐인 나의 삶은 그냥 이대로 미지근하고 맹숭맹숭한 채로 끝나버리는 걸까.(...)일을 한다는 건 아주 중요한 거예요. 생계를 유지하는 고귀한 행동이죠. 하지만 그렇다고 당신의 삶 전부가 될 순 없어요. 정말로 중요한 건 균형이랍니다."

 

여기 눈에 띄는 모난 곳도, 시선을 끄는 잘난 곳도 없는 평범하디 평범한 한 학생이 있습니다. 여느 모범생이 그러하듯 내신과 수능 공부를 열심히 하여 무사히 대학교에 진학했고 별 탈 없이 졸업까지 마쳤지요. 그 후 대기업에 입사하여 행복하게 잘 살았습니다…라고 끝난다면 이상적인 이야기가 되겠지만 안타깝게도 현실은 그렇지 못했다. 극심한 취업난을 뚫고 회사 생활을 시작했지만 불합리한 조직 문화와 꼰대 상사, 관심이 조금도 안 생기는 업무로 인해 영혼이 탈탈 털린 평범한 그, 정신을 차려 보니 영혼 없이 출퇴근만 반복하는 직장인이 된 그는, 바로 이 책의 저자 생강이다.

취업만 하면 멋진 커리어우먼이 될 줄 알았는데 현실은 퇴사 고민을 하는 직장인이다. 퇴사조차 쉽지 않다. 정해진 길만 따라 살아온 탓에 자신이 무엇을 좋아하는지도 무슨 일을 하고 싶어 하는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사이 공허한 회사 생활만 반복되고…. 무기력한 날을 버티다가 우연히 본 영화를 계기로, 자신이 생각해도 대책 없지만 ‘회사를 그만두고 발리로 떠나기’로 결심한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다른 사람의 눈치를 보지 않고 ‘자신이 해보고 싶은 일’을 실행한 순간이었다.

이 책은 입시-취업-승진-결혼…이라는 대한민국의 일반적인 인생 경로를 따라가던 저자 생강이 자신이 진짜 원하는 일이 무엇인지 의문을 가지고 그 답을 찾아가는 여정을 담고 있다. 그의 이야기는 브런치에 먼저 연재되어 “항상 공감하며 꼭꼭 찾아보고 있어요.”, “우연히 클릭해서 들어왔다가 공감과 위로를 받고 갑니다.”, “제 맘속에 사찰 나온 줄 알았네요. 어쩜 이리 공감되는지….”와 같이 독자들의 큰 공감과 호응을 얻었다.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나 자신’이며, 자신이 좋아하고 원하는 일이 무엇인지 찾고 자신의 부족한 모습도 그대로 인정하고 사랑하기로 결정해가는 저자의 이야기는 독자로 하여금 ‘자신이 진짜 좋아하고 원하는 일’을 찾고 ‘가장 소중한 나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줄 것이다.

-생강의 '회사 가기 싫으면 뭐하고 싶은데?'에서 

강선영 기자 ksy@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