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의 하루한줄] ‘미신’이 담고 있는 이야기의 무한한 스펙트럼
상태바
[강선영의 하루한줄] ‘미신’이 담고 있는 이야기의 무한한 스펙트럼
  • 강선영 기자
  • 승인 2021.02.10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주, 타로, 점성술, 별자리, 관상, 손금, 신점, 풍수지리, 수맥, 혈액형 성격론, MBTI….
세상에는 수많은 미신이 있다. 그리고 당신이 믿든 말든 미신은 역사를 만들어왔다. 이건 미신이 과학적으로 타당한지 아닌지와는 무관하다. 틀리든 말든 믿는 사람들이 있고, 그 믿음이 어떤 식으로든 역사에 흔적을 남긴다."

 

저자는 인류의 탄생 그 순간부터 인류에게 종교와 비슷한 미신이 있었을 것이라 주장한다. 그들 삶의 너무 많은 부분이 ‘운’으로 결정되었기 때문이다. 초기 인류의 삶은 풍전등화였다. 지금보다 훨씬 불안정한 기후, 시시때때로 우리를 덮치는 더위와 추위, 호시탐탐 인간을 노리는 맹수. 이리저리 떠돌며 수렵 채집으로 먹고사는 인간에게는 밤을 무사히 지새우고 떠오르는 태양을 보는 일이 그야말로 ‘천운’인 것이다.

고대 인류가 미신을 믿었다는 근거 중 하나는 동굴벽화이다. 프랑스의 쇼베 동굴벽화는 5,000년의 시차를 두고 대를 이어 조금씩 그려졌다. 왜 그들은 그토록 오랜 기간 동안 동굴 깊숙한 곳에 들어가 그림을 그렸을까? 무엇이 그들을 불빛 한 점 없는 위험한 곳으로 이끌었을까? 이는 ‘미신’이라는 집단적인 믿음이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다.

또한 저자는 인류의 문명을 일으킨 최대 공신 역시 미신이며, 그 미신의 이름은 ‘농경’이라고 주장한다. '총, 균, 쇠'의 재레드 다이아몬드는 농경을 “인류 최대의 실수”라고 했고, '사피엔스'의 유발 하라리는 농경을 “인류 역사상 가장 큰 사기”라고 표현했는데, 저자는 한발 더 나아가 농경이 “인류 최대의 미신”이라고 말한다. 농경을 시작한 인류는 탄수화물 덩어리만 섭취했기 때문에 늘 영양 불균형에 시달렸고, 인간의 신체와는 맞지 않는 농사일 때문에 허리는 휘었으며 관절에는 무리가 왔다. 저장을 통해 소유할 수 있는 재산이 생기자, 이는 부족 간의 싸움과 전쟁으로 이어졌다. 농경이 제대로 자리 잡기까지는 약 1,000년 이상의 시간이 걸렸으며 농경을 시작한 이후 인류는 수렵 채집 시절보다 더 불행한 삶을 살았다.

그러나 인류는 농경이 우리를 더 풍요롭게 만들어 줄 것이라는 ‘비합리적인 신념’으로 가득 차 있었다. 저자는 이렇게 주장한다. 믿음을 바탕으로 무작정 뛰어드는 신념의 도약, 이런 행동들은 비록 수백 수천 번 실패할지언정, 가끔은 성공했고, 이는 역사의 한 단계를 뛰어넘는 선택이 되었노라고.

-오후의 '믿습니까? 믿습니다'에서 

강선영 기자 ksy@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