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경동 시인, 국회 단식 농성 중 쓰러져 병원행
상태바
송경동 시인, 국회 단식 농성 중 쓰러져 병원행
  • 정란 기자
  • 승인 2021.02.07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진중공업 해고노동자 '김진숙씨 복직 요구'
송경동 시인
송경동 시인

한진중공업 해고노동자 김진숙씨의 복직 등을 요구하며 국회에서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송경동 시인이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문제 해결을 요구하다 실신해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리멤버 희망버스 기획단' 측은 박병석 국회의장실에서 단식 농성 중이던 송경동 시인이 5일 오후 11시께 쓰러져 구급차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국회 경호처가 송경동 시인에게 퇴거를 요구했고 송 시인은 이를 거부했으며, 경호원 4명을 동원해 그를 강제로 끌어내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다고 기획단 측은 설명했다.

한편, 송경동 시인은 한진중공업 해고 노동자인 김진숙 지도위원의 복직을 촉구하며 전날 기준 46일째 청와대 앞에서 단식 농성을 이어오고 있으며, 지난 4일 박병석 의장과 면담을 한 뒤 “오후 6시부터 회사가 성실 교섭에 응할 때까지 생명을 연장하는 물과 소금, 효소마저 끊겠다”고 선언했다. 

정란 기자 jungran@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