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AI)가 도서 추천한다
상태바
인공지능(AI)가 도서 추천한다
  • 전우용 기자
  • 승인 2021.01.21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둔산도서관을 이용하는 한 주민이 인공지능(AI) 도서 추천 키오스크 플라이북 스크린를 이용하고 있다.
대전 둔산도서관을 이용하는 한 주민이 인공지능(AI) 도서 추천 키오스크 플라이북 스크린를 이용하고 있다.

AI가 인간에게 도서를 추천한다고 전해져 이용객들에게 화제가 되고 있다. 

대전 서구는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AI) 도서 추천 키오스크 ‘플라이북 스크린’의 운영을 시작한다.

우선  갈마, 가수원, 둔산, 월평도서관이 시작으로 이용객들에게 선보인다. 

‘플라이북 스크린’은 각 도서관 로비와 자료실에 설치되며 43인치 터치스크린을 통해 도서관 방문 이용자가 직접 입력한 나이, 성, 관심 분야, 기분 상태 등의 데이터를 활용한 개인별 맞춤 도서 추천 서비스가 제공된다.

도서 추천은 각 도서관의 소장 도서로 이루어지며, 도서의 세부 정보와 대출 가능 여부 등에 대한 문자메시지(SMS) 전송 서비스가 함께 제공되어 개인 맞춤형 도서 추천에서 대출까지 연결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장종태 청장은 “플라이북 스크린을 통하여 숨겨진 양서의 대출이 늘어나고, 도서 선택에 어려움을 겪는 도서관 이용자의 수고를 덜어 공공도서관이 더욱 활성화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전우용 기자 yongdsc@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