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옮겨진 남원시 노암동 역사
상태바
책으로 옮겨진 남원시 노암동 역사
  • 정란 기자
  • 승인 2021.01.12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의 옛모습 책자
남원의 옛모습 책자

전북 남원시가 남원의 옛모습과 이야기를 담은 책자를 발간해 화제가 되고 있다.

특히, 이번 책자에는 사라지거나 복원되기 어려운 남원의 모습이 담겨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책자는 지난 2017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남원 기록화 조사사업의 5번째 이야기로 약 4개월 동안의 준비과정을 거쳐 진행됐다.

특히, 노암동 일대의 사회적, 역사적 변화 및 사건, 의미를 조사하고 기록하기 위해 역사문헌자료, 도시조직의 변화를 보여주는 지도 지적도 항공사진의 자료 조사와 20여명의 거주민 구술자료와 인터뷰 내용에 기반한 신문 및 행정자료 등을 통해 완성도를 높였다.

총 97쪽으로 이뤄진 이번 책자는 남원의 기억을 기록으로 보존하는 남원다움관(검멀1길 14)의 전시콘텐츠로 구성해 남원시민은 물론 남원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이환주 시장은 “앞으로 읍면동을 포함한 남원 전 지역을 기록하고 보존해 미래 콘텐츠 자산을 더욱 풍부하게 확보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란 기자 jungran@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