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PICK] 이웃 필체로 담아낸 '생활 속 한의학 이야기'
상태바
[BOOK PICK] 이웃 필체로 담아낸 '생활 속 한의학 이야기'
  • 전우용 기자
  • 승인 2021.01.12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성 위담한의원 김성동 원장 개원 30주년 기념 출간
‘김성동과 함께 하는 속 편한 세상’
위담한의원 김성동 원장
위담한의원 김성동 원장

대전 유성에서 위담한의원 김성동 원장이 개원 30주년을 맞아 한의학 상식과 자신의 신변을 정리해 ‘김성동과 함께 하는 속 편한 세상(도서출판 이든북)’을 발간했다. 

김 원장은 1991년 건일당한의원을 개원한 이후 햇수로 22년째 되던 2013년 위담한의원으로 개칭한 후 8년을 더 이끌어왔다.

그렇게 보내온 세월이 30년.

그동안 그는 한 번도 지금의 자리를 뜨지 않고 환자들을 마주했다. 

김 원장은 책을 통해 30년간 한의원을 운영하며 겪은 재미있는 일화와 한의학 상식을 곁들여 읽기 편하게 엮었다.

종횡무진 사회생활의 범위를 넓혀가던 시절의 이야기, 기억에 남는 환자의 이야기 등 일기처럼 편한 필체로 풀어냈다. 특히 자신의 독특한 진료 스타일을 소개하고 소화기 분야 진료에 방점을 두게 된 속내를 책을 통해 넌지시 풀어놓는다.

김 원장은 “다른 어느 나라 어느 민족보다 급한 성격을 가진 한국인은 몸을 다스려 스스로 병을 이겨내게 하는 한의학적 치료가 더디다는 이유로 양의를 선호하는 경향이 강하다”며 “3차 진료 기관인 종합병원까지 다니며 치료를 하고 그래도 못 고치는 병을 지닌 채 한의원에 오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불치라고 여겼던 병을 낫고 환하게 웃으며 돌아가는 환자를 볼 때 가장 보람을 느낀다”고 소회했다.

그러면서 “이 책을 읽고 많은 사람이 고통 없이 속 편한 세상을 살아가는데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성동과 함께 하는 속 편한 세상
김성동과 함께 하는 속 편한 세상

 

전우용 기자 yongdsc@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