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계 분노 "문화산업진흥기본법 개정안 철회하라"
상태바
만화계 분노 "문화산업진흥기본법 개정안 철회하라"
  • 전혜정 기자
  • 승인 2021.01.08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화계 분노 "문화산업진흥기본법 개정안 철회하라"

만화계가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의원이 대표 발의한 '문화산업진흥기본법' 개정안의 철회를 촉구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을 비롯한 만화계 관련 협회와 단체들은 8일 '문화산업진흥법 개정안을 철회하고 만화계와 소통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16일 김승원 의원의 문화산업진흥법 개정 발의를 보고 만화계 종사자들은 황당함을 느끼고 있다"며 "제안 이유에 거론된 한국만화진흥원은 물론 만화계와 부천시 등 주요 당사자 어디와도 의논한 바 없이 중요한 법안 개정 발의가 진행됐다는 것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만화계 각 주체의 소통 창구 역할을 해왔고 세계 만화산업 교류의 구심점 역할도 해 왔으며 이는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시스템으로 해결하기 어렵다"고 주장하며 법률개정안 철회와 만화계 의견을 수렴한 법률 개정 등을 촉구했다.

앞서 김 의원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운영이 방만하게 이뤄지고 인사상 부조리도 만연해 국가가 직접 관리·육성해야 한다며 개정법률안 취지를 밝힌 바 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1998년 설립된 부천만화정보센터를 모태로 2009년에 출범한 부천시 산하기관으로 한국만화박물관 운영, 부천국제만화축제 운영, 수출작품 번역지원 등 국내 만화산업 발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매년 국비 105억원과 도비·시비 9억원 등 114억원을 지원받고 있으며 직원 수는 50여 명이다.

만화계는 '문화산업진흥기본법' 개정안 발의에 참여한 김승원 의원 포함 13명의 의원에게 ▲법 개정안 철회 ▲만화계, 부천시, 의원실이 모이는 소통의 자리 마련 ▲만화산업의 중장기 발전 방안 마련을 위해 만화계 의견 수렴한 미래지향적 법 개정안 마련 등을 요구했다.

이번 성명에는 우리만화연대, 웹툰협회, 한국카툰협회, 한국만화스토리작가협회, 한국원로만화가협회, 한국출판만화가협회, 한국만화웹툰학회(추진위), 대전만화연합, 충북만화협회, 대구경북만화인협동조합, 광주전남만화인 모임 등을 비롯해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역대 이사장 이두호, 조관제, 이현세, 이희재, 김동화 등이 참여했다.

만화가 A 씨는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편입되거나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을 대체하는 기관을 설립하는 것은 현실과 동떨어진 논의"라며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성공은 전국 각 지역으로도 전파되어 지역균형발전이라는 정부의 정책기조에도 부응하고 있다. 이는 각종 성과 지표로도 잘 나타나고 있다"고 분개했다.
 

전혜정 기자 haejung02@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