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지역서점 지도 제작에 거는 기대
상태바
전주 지역서점 지도 제작에 거는 기대
  • 전혜정 기자
  • 승인 2021.01.01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지역서점 지도 제작에 거는 기대(사진=전주시 제공)
전주 지역서점 지도 제작에 거는 기대(사진=전주시 제공)

 

전북 전주시가 독서문화 확산을 위해 지역서점의 특성에 맞는 지도를 제작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확대한다.

전주시에 따르면 지역 서점을 살리고 독서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그림책서점과 독립서점, 북스테이 서점, 카페형 서점, 커뮤니티 서점, 큐레이션 서점 등 특색 있는 서점들을 소개하는 서점지도를 제작키로 했다.

특히 전주시립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지역서점의 위치와 정보 등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함으로써 접근성을 높이고 책과 함께하는 전주여행을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또 지역서점들이 주민들의 새로운 지역문화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는 점에 주목해 서점과 함께 하는 다양한 독서진흥 프로그램을 12개 전주시립도서관은 물론 130개 작은 도서관과 연계해 운영할 계획이다.

주말을 이용해 도서관 앞 광장이나 유휴공간에서 동네책방 북 마켓을 개최하고, 작가초청 강연, 주제가 있는 북 큐레이션, 지역서점 순회 탐방, 책방지기와 함께하는 문화탐방 등의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이와 함께 독서운동과 글쓰기 모임 등 서점별 개성이 담긴 문화활동을 독자적으로 이어나갈 수 있도록 돕고, 도서관과 서점 간 네트워크도 강화하기로 했다.

현재 전주에서 운영 중인 지역서점은 1963년 문을 연 홍지서림과 동문예술거리 헌책방인 일신서점, 한가네 서점 등을 비롯해 최근 문을 연 동네책방까지 총 84곳이다.

전주지역 학계와 시민들의 반응은 긍정적이다. 전주지역에서 활동하는 한 문인은 “지역서점들이 그간 지역에서 펼쳐온 독서활동들을 기반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가 지속가능한 독서문화 활동이 될 수 있도록 보다 효율적인 정책을 실현하겠다”면서 “이러한 노력은 지역서점을 살리고 시민들의 독서지수를 높이며, 건강한 독서생태계를 구축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민 정세봉 씨는 "지역 서점의 접근성과 편리성, 친숙함을 활용해 지역주민 문화공간으로서 역할을 확대할 수 있도록 돕는 마중물이 될 것 같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전혜정 기자 haejung02@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