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잘린 윤석열, 박재동 화백 만평 논란 일파만파
상태바
목 잘린 윤석열, 박재동 화백 만평 논란 일파만파
  • 정란 기자
  • 승인 2020.11.30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리꾼 반응, 아무리 만평이지만 산 사람 목을 잘라놓다니 섬뜩하다
자기 목 자른 그림 보면 기분이 좋을까
박재동 화백의 '목 잘린 윤석열' 만평 (출처=경기신문)
박재동 화백의 '목 잘린 윤석열' 만평 (출처=경기신문)

윤석열 총장의 목이 잘린 만평을 그린 시사만화가 박재동 화백이 논란의 도마 위에 올랐다.

풍자라고 하기에 표현의 수위가 지나치다는 것. 

SNS상에서 문제가 된 박 화백의 만평은 지난 26일자 경기신문 1면에 게재된 ‘박재동의 손바닥 아트’로 해당 만평에는 윤 총장이 추 장관에게 "난 당신 부하가 아니야!"라고 말하고 있고, 추 장관이 "소원대로"라고 답한다.

하지만 이 만평에는 윤석렬 총장의 목이 잘린 모습이 그려져 있다.

또, 만평 아래에는 ‘윤석렬(열) 검찰 총장과 추미애 법무장관의 대립이 한고비를 넘었다. 자…’라고 썼다.

이처럼 박 화백의 만평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SNS상에서도 박 화백의 만평에 대해 다양한 의견들이 올라오고 있는 상황이다.  
논란이 되고 있는 만평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지난 29일 페이스북에 만평을 공유하면서 "성추행도 검찰 탓이겠지. 기소한 검찰의 목을 쳤으니 내 결백은 증명됐다!"고 적었다. 

진 전 교수의 페이스북 글은 박 화백이 결혼식 주례를 부탁하러 온 후배 여성 만화가를 성추행했다며 지난 2018년 ‘미투’ 폭로 당한 사실을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또, SNS상에서는 "‘풍자라고 하기에는 도가 지나치다"는 반응과 함께 누리꾼들은 "아무리 만평이지만 산 사람 목을 잘라놓다니 섬뜩하다", "자기 목 자른 그림 보면 기분이 좋을까", "사람 목 잘리는 그림이라니 참 기가 찬다"는 반응이 내놓고 있다. 

한편, 과거 한겨레신문에서 시사만화를 그렸던 박 화백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에서 애니메이션 담당 교수를 지냈으며, 현재 경기신문에서 '박재동의 손바닥 아트'를 연재하고 있다.   

정란 기자 jungran@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