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관 30주년 맞은 삼성출판박물관,  '책으로 걸어온 길' 특별전
상태바
개관 30주년 맞은 삼성출판박물관,  '책으로 걸어온 길' 특별전
  • 정란 기자
  • 승인 2020.11.19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원', '현대문학', '문학과 지성', '뿌리 깊은 나무', '문학사상' 등 각 창간호 전시
유길준의 '서유견문'(사진=삼성출판박물관 제공)
유길준의 '서유견문'(사진=삼성출판박물관 제공)

어느 새 개관 30주년을 맞은 삼성출판박물관이 특별전을 마련했다.

삼성출판박물관은 개관 30주년을 기념하며 '책으로 걸어온 길'을 특별전을 12월 29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전은 그동안 26회에 걸쳐 개최했던 '교과서 특별기획전', '한국 신문학 특별기획전', '한국 여성문화자료 특별기획전', '우리 책의 표지화와 삽화', '잡지를 읽다' 등을 총망라한 특별전으로 각 전시 자료 중 중요한 것을 선별해 선보인다.

특히, 이인직의 '은세계'(1908년)를 비롯, 유길준의 '서유견문'(1895년), 박태원의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정현웅, 1938년), 정지용의 '백록담'(길진섭, 1941년), 황순원의 '카인의 후예'(김환기, 1954년), 이병도의 '두계잡필'(장욱진, 1956년), 무용가 최승희의 '최승희 자서전'(1937년), 이능화의 '조선여속고'(1927년), 여성 작가 최초의 신문 연재 장편소설인 박화성의 '백화'(1943년) 등을 엿볼 수 있다. 

또, '학원', '현대문학', '문학과 지성', '뿌리 깊은 나무', '문학사상' 등의 창간호를 통해 주요 잡지 역사의 흐름을 살펴볼 수 있으며, '개벽'(제19호 신년증대호, 1922년), '사상계'(창간 10주년 기념호, 1963년) 등도 직접 관람할 수 있다.

삼성출판박물관 김종규 관장은 "세계적인 인쇄·출판문화 전통을 보유한 우리나라에 왜 '출판박물관'이 없을까. 이런 의문과 안타까움에서 출판박물관 설립을 추진했다“며 ”출판문화의 관점에서 고서 및 근현대 자료를 정리, 보존, 전시하는 박물관을 지향하며 오늘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출판박물관은 1990년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에서 개관해 2003년 종로구 구기동으로 이전했으며, 박물관은 도서 자료를 비롯, 인쇄문화, 포스터류, 작가 유품, 친필 원고, 출판 관련 문화 자료 등 10만여점을 소장하고 있다.

정란 기자 jungran@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