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간경변증에 대한 궁금증 4가지
상태바
[건강칼럼] 간경변증에 대한 궁금증 4가지
  • 전우용 기자
  • 승인 2020.11.18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명준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간경변증은 간염 바이러스나 술 등에 의한 간염이 장기간 지속되면서 간세포가 파괴돼 간의 점진적인 기능 저하를 초래하는 상태를 말한다. 만성 간질환에서 간경변증으로 진행한 후에는 복수, 정맥류 출혈, 간성혼수 등 다양한 합병증과 간암 발생의 위험도가 현저히 증가하므로 정기적인 검사 및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송명준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소화기내과 교수의 도움말로 간경변에 대한 궁금증에 대해 알아본다.   

송명준 교수
송명준 교수

간경변증은 왜 생기는 것인가요?

간경변증은 어떠한 원인으로 간에 만성적인 염증이 일어나는 경우 발생한다. 우리나라 간경변증 환자의 70~80%는 B형간염 바이러스로, 10~15%는 C형간염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발생하고, 나머지 10~15%는 알코올의 과다 섭취와 그 외 여러 질환에 의해 발생한다.

간경변증으로 진행되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간은 ‘인체의 화학 공장’, ‘제2의 심장’이라 할 만큼 단백질 합성, 각종 대사작용, 해독작용과 면역기능을 담당하고 있다. 따라서 간이 굳어져 기능이 떨어지게 되면 초기에는 간의 보상능력이 좋아 정상 간기능을 유지하지만, 심해지면 여러 합병증(복수, 정맥류, 간성혼수 등)이 발생하고 결국 간부전으로 사망할 수 있다. 또한 간암이 발생할 위험도 높아진다.

간이 굳어지면 어떤 증상이 나타날까?

간경변증은 상태에 따라 전신쇠약, 만성피로, 식욕부진, 소화불량, 복부 불쾌감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또 얼굴이 거무스름해지는 경우가 많고 어깨, 등, 가슴에 확장된 모세혈관이 보인다. 이 모세혈관은 붉고 작은 반점을 중심으로 방사상으로 뻗어 거미처럼 보인다. 손바닥은 정상인보다 유난히 붉어질 수 있다. 간경변증이 심해지면 위와 식도 정맥류가 발생하고 간성뇌증(혼수)이 생길 수 있으며, 정맥류에서는 다량의 출혈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복수가 찰 수 있으며 하지부종을 동반하기도 한다. 복수가 있으면 배가 불러지고 심하면 호흡이 곤란해진다. 그리고 남성은 유방이 커지거나 고환이 작아질 수 있으며, 여성은 월경이 불규칙해지기도 한다.

간경변증은 회복이 가능할까?

일단 간경변증이 진행되면 원래의 정상 간으로 회복되기는 어렵다. 그러나 최근에는 B형간염, C형간염에 대한 적극적인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통해 간경변증을 호전시킬 수도 있으며 간경변증의 진행을 막아 심각한 상태로 진행되지 않도록 도와줄 수 있다.

그러므로 좋은 생활습관을 유지하고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않은 성분의 생약제 혹은 민간요법을 피하며, 본인의 간경변증 상태를 정확히 파악해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전문의와 상의하는 것이 중요하다.

전우용 기자 yongdsc@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