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의 하루한줄] 자발적 장거리 부부의 ‘따로 또 같이’ 그들의 인생플랜
상태바
[강선영의 하루한줄] 자발적 장거리 부부의 ‘따로 또 같이’ 그들의 인생플랜
  • 강선영 기자
  • 승인 2020.11.13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깐은 그럴 수 있어도 평생 '이 장단은 아닌데'하면서 살 수는 없는 법, 그러니 남 눈치가 아니라 내 눈치를 봐야 한다. 어떻게 하든 내 장단을 찾아내서 그에 맞춰 춤을 춰야 한다. 그래야 힘들어도 재미있고 어려울 때도 잘 견딜 수 있다. 그래야 비로소 나답게, 그리고 행복하게 살 수 있다."

 

한비야가 네덜란드 출신 국제구호전문가 안토니우스 반 주트펀(이하 안톤)과 결혼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많은 사람이 보였던 반응이다. 죽을 때까지 싱글로 살 것 같았던 대표 인물 중 하나였기 때문이다. 두 사람은 2002년 아프가니스탄 북부 헤라트의 한 긴급구호 현장에서 팀장과 팀원으로 처음 알게 되어 멘토, 친구, 연인 관계를 거쳐 만난 지 15년 만에 부부가 되었다. 올해 3년차 부부인 두 사람은 앞으로의 삶을 어떻게 살아갈지 함께 고민하고 계획하고 행동하는 2인 프로젝트 팀이기도 하다.

먼저 사는 방식이 남다르다. 부부라고 해서 24시간 365일 붙어 있을 필요가 있을까? 60년 넘게 다른 곳에서 살아온 두 사람은 함께 있는 시간만큼, 각자의 공간과 시간이 소중하다. 1 년에 3개월은 한국, 3개월은 네덜란드에서 함께 지내고 나머지 6개월은 따로 지낸다. 이른바 ‘336타임’이다. 그렇게 3년을 해보니 지금까지는 꽤 만족스럽다. 이 책은 함께하는 시간은 더 없이 행복하고 색다르지만, 혼자 보내는 시간은 본래의 삶을 이어가기에 충분히 자유로운, 두 사람의 실험적 결혼 생활 방식에 관한 이야기다.

또한 이 책은 인생에서 무엇을 하기 위한 ‘적기’는 없으며, 가족을 이루며 사는 ‘방식’에도 정답이 없음을 알려준다. 자신의 가치관과 여건에 따라 삶을 선택하고, 책임지고, 자유를 누리며 살 때 가장 행복감을 느낄 수 있음을, 삶은 고정된 것이 아니라 여러 스펙트럼으로 펼쳐질 수 있음을 두 사람은 경험과 시행착오를 통해 보여준다. 이들의 결혼생활의 대원칙은 ‘모든지 반반씩’이다. 비용도, 계획도, 집안일도 깔끔하게 50대 50으로 나누다보니 다툴 일은 줄고, 즐거운 일은 늘었다.

가까이 하되 너무 가깝지는 않게,
 
-한비야, 안톤 반 주트펀의 '함께 걸어갈 사람이 생겼습니다'에서 

강선영 기자 ksy@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