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를 품은 사진 한장] 추억을 담다
상태바
[詩를 품은 사진 한장] 추억을 담다
  • 전우용 기자
  • 승인 2020.11.0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쌀쌀한 날씨가 이어진 다운데 휴일인 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여성들이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를 배경삼아 추억을 담고 있다. 
쌀쌀한 날씨가 이어진 다운데 휴일인 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여성들이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를 배경삼아 추억을 담고 있다. 
쌀쌀한 날씨가 이어진 다운데 휴일인 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여성들이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를 배경삼아 추억을 담고 있다. 
쌀쌀한 날씨가 이어진 다운데 휴일인 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여성들이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를 배경삼아 추억을 담고 있다. 
쌀쌀한 날씨가 이어진 다운데 휴일인 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여성들이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를 배경삼아 추억을 담고 있다. 
쌀쌀한 날씨가 이어진 다운데 휴일인 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여성들이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를 배경삼아 추억을 담고 있다. 

쌀쌀한 날씨가 이어진 다운데 휴일인 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여성들이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를 배경삼아 추억을 담고 있다. 

 

앨범  -이윤-

세월을 머금은

빛이 바랜 가족사진

 

바가지머리에 앞니 빠진 꼬마둥이

지금의 반쪽으로 시작한 엄마

세상을 알아버린 흰머리 젊은 아빠

 

펼쳐지는 집에서

잠시 나온 은행나무 잎

 

가족사진마다

풀려나는 장면마다

넘어가는 추억들

 

전우용 기자 yongdsc@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