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내 예술인 코로나19 생계지원금 받는다
상태바
충남도 내 예술인 코로나19 생계지원금 받는다
  • 정란 기자
  • 승인 2020.11.04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20일 주소지 각 시·군 신청, 문학·미술·사진 등 각 예술분야 1인당 100만원 지급
충남도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는 4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도내 예술인들의 생활 안정과 창작 활동 지원을 위한 생계지원금 지급 계획을 발표했다. (사진=전우용 기자)
충남도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는 4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도내 예술인들의 생활 안정과 창작 활동 지원을 위한 생계지원금 지급 계획을 발표했다. (사진=전우용 기자)

충남도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 절벽에 직면한 도내 예술인들을 위한 대책을 내놓았다.

문학, 미술, 사진, 음악, 국악, 무용, 연극영화, 연예, 만화 등 각 예술분야 예술인들에게 1인당 100만원의 생계지원금을 지급키로 한 것.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는 4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로 인해 각종 공연 및 예술 분야 프리랜서 활동이 중단되면서 소득원이 줄어든 도내 예술인들의 생활 안정과 창작 활동 지원을 위해 생계지원금을 지급키로 했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 예술 활동 증명 등록을 완료한 도내 거주 등록예술인 1168명이며, 예술 활동 증명 등록을 신청 중인 경우에도 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고, 증명서 발급 후 생계지원금을 지급한다.

다만, 국·공립 문화예술기관에 재직 중인 예술인, 제2차 정부고용안정지원금을 수령한 예술인의 경우 지원 대상에서 제외한다.
지원금 규모는 1인당 100만원으로 약 12억원 가량이며, 도와 도내 15개 시·군이 절반씩 부담한다.

생계지원금 신청은 오는 20일 오후 6시까지 주소지 시·군청의 예술 관련 부서를 방문하거나 우편, 팩스 등을 통해 구비서류를 접수하면 되며, 생계지원금은 다음달 초 지급될 예정이다.

이우성 충남도 문화체육부지사는 “지난 2월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문화·예술 활동이 중단돼 많은 예술인들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생계 절벽에 직면한 도내 예술인을 위한 대책을 발굴·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란 기자 jungran@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