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문화원서 열린 제9회 충남문학제, ‘충남문학의 내일 조망’
상태바
서산문화원서 열린 제9회 충남문학제, ‘충남문학의 내일 조망’
  • 정란 기자
  • 승인 2020.10.26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서산문화원 대강당서 ‘충남문학상’ 시상, ‘컨퍼런스’ 등 열어
제9회 충남문학제
제9회 충남문학제

“충남 문학의 내일을 말하다!”

충남문인협회는 지난 24일 서산문화원 대강당에서 오태근 충남예총 회장, 나태주 한국시인협회 회장을 비롯, 기관단체장들과 충남문학인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제9회 충남문학제’가 개최됐다. 

문학의 향기를 드러내는 다채로운 문학행사로 펼쳐진 이날 행사는 1, 2부로 나눠 문학강연과 시낭송, 축하공연, 충남문학상 시상식 등으로 꾸며졌다.

이날 2부 행사로 마련된 시상식에서는 시인 오영미 작가가 충남문학 대상을, 조유정・임종본 시인이 작품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으며, 충남문협 회장을 역임했던 신익선 평론가가 공로상을 수상했다. 

이어 ‘문학작품 공모’ 시상에서는 서일고 2년 백설화 양이 학생부 대상을, 천안시 신부동 정순영 씨가 일반부 대상을 수상하는 등 54명이 각 부문별 수상을 했으며, 낭송퍼포먼스, 시화전 등 문학적 여정을 돌아다보는 문학잔치가 이어졌다. 

이번 ‘충남문학제’를 주최한 이정우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50년을 맞은 충남문인협회의 역사는 곧 한국 현대문학의 살아 있는 역사"라며 "올해는 충남문학대관이라는 아카이브 작업을 펼치는 등 공감하고 교류하는 아름다운 문학단체의 역할을 해 왔고 앞으로 새로운 지표를 세워 보다 넓은 문학지평을 열어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날 양승조 충남지사는 축하메시지를 통해 “오늘 우리시대 중요한 것은 마음으로 주고받는 정감어린 문학의 정서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지역과 장르를 아우르면서 충남을 대표하는 문인이라는 자긍심을 갖고 진정한 소통과 문학적 감동을 공유하는 새로운 영역에서의 문학활동을 전개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충남도의회 정병기 행정문화위원장은 “충남문인협회가 다양한 형태의 지역 문학활동을 펼치고 세분화된 콘텐츠 개발에 주력하는 모습에 박수를 보낸다”며 “문학 행사를 나누고 꾸준한 교류를 통해 문학의 질적 양적 향상을 이루는 아름다운 길에 더욱 매진해 달라”며 축하의 말을 남겼다. 

한편, 충남문인협회는 1972년 창립한 이래 그동안 70권의 ‘충남문학’을 펴냈으며, ‘충남문학상’ 시상, 충남 얼 살리기, 문학작품 공모, 시화전, ‘아름다운 충남’ 발간, 세미나, 컨퍼런스, 시낭송퍼포먼스 등 다양한 문학프로그램을 전개하고 있다.

다음달에는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충남문학대관’을 펴낼 예정이다.

정란 기자 jungran@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