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의 하루한줄] 하늘로 떠난 반려견, 후회와 미안함이 가득한 보호자
상태바
[강선영의 하루한줄] 하늘로 떠난 반려견, 후회와 미안함이 가득한 보호자
  • 강선영 기자
  • 승인 2020.10.30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호자는 먼저 소풍을 떠난 별이와 같은 병을 앓고 있었던 형제견 달이를 혼자 둘 수 없어 동행했다고 했다. 달이는 아무것도 모른다는 듯 큰 눈망울로 내 얼굴을 빤히 쳐다보고 있었다. 그리고 정확히 1년이 지나 달이는 내게 다시 안겼다. 1년 전 별이의 장례식이 모두 끝나고 달이에게 더 건강해지고 아주 나중에 다시 만나자는 작별 인사를 했던게 기억났다"

 

반려동물 인구 천만 시대, 그러니까 네 사람이 모이면 그중 한 사람은 반려동물과 함께 지내고 있을 확률이 높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반려동물과 만나고, 사랑하고, 헤어지는 일상을 지내고 있다는 말도 된다. 반려동물과 함께 산다는 것은 그만큼 반려동물을 위해 지켜야 할 의무를 감수하고 끝까지 돌보겠다는 책임감까지 짊어지겠다는 뜻이다.

반려동물과의 이별은 언젠간 어김없이 찾아오고, 이별은 슬픔을 동반하며, 그 슬픔의 강도는 이루 말할 수 없는 정도일 것이다. 이별 후 다시는 반려동물을 키우지 않겠다고 맹세하는 사람도 있고, 반대로 굳어가던 마음을 다시 움직인 반려동물에게 사랑을 주는 사람도 있다. 극복하는 방법은 각자 다 다른 셈이다.

떠나보내는 데에도 기술이 필요하다. 아이와 잘 이별하길 바라는 보호자들은 보통 맹목적인 사랑과 헌신이 준비되어 있다. 하지만 그것은 나의 반려동물을 위한 것이지 본인을 위한 헌신은 아니다. 그래서 ‘나의 전부’라 생각했던 아이를 잃고 매우 불안정해진 정서 때문에 힘들어하는 이들이 많은 것이다. 반려동물을 떠나보낸 많은 반려인들이 마주할 아픔을 제대로 공감하고 이해해 줄 수 없는 안타까운 현실 앞에서 이제 조금은 달리 생각해야 할 것이다. 단순히 반려동물이 죽은 것이 아니라 ‘내 삶’의 궤적이 바뀐 것이다.

이미 반려동물을 떠나보낸 반려인들의 사례를 수록하고 공감과 위로의 메시지를 담음으로써 비슷한 상황에 있는 분들의 마음을 보듬고 어루만져준다. 또한 반려동물과의 이별을 미리 준비하고자 하는 반려인들에게 도움이 되는 이별에 이르기까지 어떠한 점을 생각하고 준비해볼 수 있는지에 대한 조언을 담았다. 부록으로 제공되는 ‘사후 기초 수습 방법’을 통하여 아이가 숨을 거두었을 때 당황하지 않고 아이를 최대한 오래 눈여겨봐 주면서 천천히, 그리고 꼼꼼하게 기초 수습을 진행할 수 있도록 도움이 될 수 있는 내용을 담았다.

-강성일의 '안녕, 우리들의 반려동물 : 펫로스 이야기'에서 

강선영 기자 ksy@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