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추천한 바로 그 책 ‘옛 그림으로 본 서울’
상태바
대통령이 추천한 바로 그 책 ‘옛 그림으로 본 서울’
  • 정란 기자
  • 승인 2020.10.25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 “모처럼 좋은 책 읽었다”
옛 그림으로 본 서울
옛 그림으로 본 서울

문재인 대통령이 “모처럼 좋은 책을 한 권 읽었다”며 소개한 미술서 한 권이 화제가 되고 있다.

대통령 추천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책은 옛 서울의 모습을 담은 조선시대 화가들의 그림을 수록한 ‘옛 그림으로 본 서울’

문 대통령은 지난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평생 한국 미술사에 매달려온 미술사학자 최열 선생의 ‘옛 그림으로 본 서울’”이라고 소개한 뒤 “부제가 ‘서울을 그린 거의 모든 그림’인데, 저자가 알고 있는 옛 서울 그림은 거의 다 담겼다는 자부심이 배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125점의 조선시대 그림이 최고의 해설과 함께 수록돼 있어 저자로서도, 출판사로서도 역작이라고 할 만하지만, 책값이 보통의 두 배로 비싼 것이 좀 부담”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지금의 서울은 한양 또는 한성이라고 부르던 옛 서울과 전혀 모습이 다르다”며 “강, 하천, 산, 계곡이 모두 달라졌고, 사람이 손대지 못하는 부분만 옛 모습이 남았을 뿐”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책을 소개하며 “저자는 위치가 확인되는 거의 모든 그림을 화가와 그림의 내력까지 충실한 해석과 함께 보여준다”며 “조선시대 서울을 그린 진경 산수화와 화가에 대한 사전과 같은 자료로서도 가치가 크다고 느낀다”고 평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1일, ‘코로나 사피엔스’, ‘오늘부터의 세계’, ‘리더라면 정조처럼’, ‘홍범도 평전’ 등 책 4권을 추천하기도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극찬한 이 책의 저자 최열 미술평론가는 전북 무주 출신으로 조선대 미술대학을 졸업했으며, 대학시절 광주자유미술인협의회를 결성해 민족미술협의회, 민족민중미술운동전국연합을 조직하면서 미술평론가로 활동한 바 있다.

정란 기자 jungran@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