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람역사문화硏 "교육부, 한중연 횡포 묵과못해" 반발
상태바
한가람역사문화硏 "교육부, 한중연 횡포 묵과못해" 반발
  • 전혜정
  • 승인 2020.09.1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가람역사문화硏 "교육부, 한중연 횡포 묵과못해" 반발 (사진-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 홈페이지)
한가람역사문화硏 "교육부, 한중연 횡포 묵과못해" 반발 (사진-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 홈페이지)

 

역사학계의 뿌리 깊은 일제 ‘식민사관’ 청산에 앞장서고 있는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소장 이덕일)가 지난 9일 교육부와 한국학중앙연구원(이하 한중연)의 출간금지 조처에 반발해 간행한 4종의 역사학 연구 저서(사진)를 전격 공개하고 교육부와 한중연의 횡포를 강력히 성토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는 9일 교육부가 출간금지 한 서적 4종을 출판했다고 알리면서 성명서를 통해 교육부의 '출판금지 조치'에 관해 강하게 비판했다.

한가람이 공개한 역사 연구서는 《조선사편수회 식민사관비판-한사군은 요동에 있었다. 저자 이덕일》, 《이병도·신석호는 해방 후 어떻게 한국사학계를 장악했는가. 저자 김병기》, 《독립운동가가 바라본 고대사. 저자 임찬경》, 《한국 실증주의 사학과 식민사관. 저자 임종권》 등 4종이다.

이들 4종의 연구서는 당초 한가람이 한중연 한국학진흥사업단의 공모 출판사업에 응모해 채택된 ‘일제강점기 민족지도자들의 역사관과 국가건설론 연구’라는 주제의 연구결과물 15종 가운데 주로 ‘식민사학’에 관한 연구결과로써 한중연과 교육부가 뒤늦게 불합격 처리해 출간을 금지하고 연구비 환수를 끈질기게 요구해온 저서들이다.

성명서는 “교육부와 한중연은 자신들을 조선총독부 학무국으로 여기는지, 독립운동가를 때려잡던 조선총독부 경무국으로 여기는지 이런 저서들에 대해 출간금지 통보를 하고 연구비를 환수하라고 지속적으로 압박하는 등 횡포를 일삼고 있다”고 폭로하고 있다. 

또 “한중연 원장 안병욱, 교육부 장관 유은혜의 처사는 일제강점기 민족지도자들의 피어린 항일독립투쟁사를 부정하고 모욕하는 조처”라고 비판하고 “나아가 촛불 혁명으로 태어나 적폐청산을 역사적 과업으로 삼아온 문재인 정부가 일제의 간악한 침략 사관의 잔재인 ‘식민사관’을 추종하는 정권임을 의심케 하는 중대한 반민족 행위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성명서는 이와 함께 유은혜 교육부 장관과 안병욱 한중연 원장에게 보내는 3개 항의 공개질의를 통해 첫째 ‘식민사관’을 청산하고 중국 ‘동북공정’에 맞서야 한다는 절대다수 국민들의 요구와 양심적인 역사학자들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가, 둘째 출간금지 및 연구비환수 횡포는 ‘출판의 자유’ 등 헌법상 국민의 기본권을 현저히 제약하는 위헌적 조처 아닌가, 셋째 ‘식민사학’을 파헤치는 연구를 무참히 가로막는 매국적 행정이 과연 국가기관으로서 온당한 일이라고 판단하는지에 대해 물었다.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 이덕일 소장은 “교육부와 한중연의 이런 처사는 그간 일제 식민사학과 중국 공북공정에 외롭게 맞서온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에 대한 탄압이자 교육부와 한중연이 대한민국 국가기관으로 존재하는 것에 대한 자기 부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혜정 haejung02@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