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책 도서관 "글로 쓰면 책이 되고, 말로 하면 이야기가 된다"
상태바
사람책 도서관 "글로 쓰면 책이 되고, 말로 하면 이야기가 된다"
  • 정란 기자
  • 승인 2020.08.26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립도서관
전주시립도서관

종이책이 아닌 사람이 책이 돼 지식과 지혜, 경험 등을 생생하게 전해주는 사람책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전주작은도서관은 오는 28일 서학동 예술마을에서 ‘할매공방’을 운영하는 한숙 대표를 초청해 네이버 밴드를 활용한 온라인 방식으로 ‘사람책 도서관’을 진행한다.

이번 사람책 도서관은 전주지역의 공동체 활동가와 함께 그간의 경험과 지식을 시민들과 공유하는 시간을 갖고자 올해 2번째로 기획됐으며 쓸모 있는 취미와 공동체의 유익함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계획이다.

한편, 전주작은도서관은 지난해 9월 전 청와대 시민사회비서관을 지낸 김금옥 여성운동가를 초청해 ‘여성운동과 페미니즘’이라는 주제로 사람책 도서관을 진행한 바 있다. 

신이원 전주작은도서관장은 “한 사람의 삶을 글로 쓰면 책이 되고, 말로 하면 이야기가 된다”면서 “작은도서관이 책과 사람의 이야기로 넘쳐나는 활기찬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란 기자 jungran@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