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포상 대상에 갑질 출판사 안돼” 출판노동자들 반발
상태바
“정부포상 대상에 갑질 출판사 안돼” 출판노동자들 반발
  • 정란
  • 승인 2020.07.15 0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판노조 “도덕적 결함 있는 출판사 자격 안돼”
노동자들의 근무 환경 불안 여전
“유통구조 하나도 변하지 않아”
수면 위로 떠오른 ‘출판사’ 갑질
“정부포상 대상에 갑질 출판사 안돼” 출판노동자들 반발

출판 노동자들이 출판문화발전 정부포상 대상자에 ‘갑질’ 출판사들이 포함됐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는 이들에 대한 포상이 이뤄져선 안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출판 노동자들의 근무 환경이 불안했던 건 어제오늘일이 아니다. 출판노조협의회가 2014년 지난해 8월부터 10월까지 출판노동자 5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실태조사 결과, 응답자의 35.3%가 20대이고 30대가 58.3%를 차지해 20~30대 젊은층이 출판노동자의 절대다수를 차지했다. 연봉은 2000만~3000만 원이 45.5%, 3000만~4000만 원이 32.7%였으며 2000만 원 미만도 8.8%인 것으로 나왔다. 전체 응답자의 94.8%가 정규직이라 답했고 나머지 5.2%가 비정규직이었다.

설문에 응답한 501명 가운데 84명(16.8%)이 자신의 회사에 노동조합이 있다고 답했는데 이는 2% 정도로 추정되는 전체 출판노동자의 노조 가입 비율과 크게 차이가 나는 것이다. 실태조사를 행한 이들은 “노조가 있는 회사의 노동자들이 상대적으로 많이 설문에 응해 표본으로 삼기엔 부적절할 정도로 양호한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회사 직원이 5인 미만이라 답한 이가 11%였고 근로계약서를 작성하고 교부한다는 응답이 65.7%였는데 양쪽 다 현실과는 거리가 있는 수치라는 애기다.

전국언론노조 출판노조협의회는 지난 9일 지난달 공개된 포상 대상자 명단과 관련해 “중대한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고 주최 측 이메일로 의견을 보내는 동시에 출판계에 만연한 행태를 널리 알리고 정부와 사용자단체의 안일한 노동인식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들이 문제 삼은 대상자는 ‘한울엠플러스’, ‘한솔교육’이다. 먼저 한울엠플러스에 대해 출판노조는 “상상 그 이하인 ‘14분의 1 연봉’ 지급과 최저임금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는 현실에도 공휴일 출근과 새벽에서 야간까지 이어지는 무리한 근무 환경을 만들었다. 출판납기를 맞추기 위해 한 사람당 3~4권씩 무리한 일정을 버텨내야 했다”고 지적했다. ‘14분의 1 연봉’은 12개월 임금, 퇴직금, 상여금을 합쳐 연봉을 계산하고 그 총합의 14분의 1을 임금으로 줬다는 의미다. 

정부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출판노조는 “출판계에 만연한 갑질과 노동환경 저해에 대한 책임은 정부에도 있다”며 “정부는 지금까지 여러번 지적된 유통구조 하나도 여태 바로잡지 못했다. 사용자들에게만 달콤한 포상을 할 뿐이고 정작 현장에서 일하는 사람들에게 바람직한 노동환경이 제공되는지는 관심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정부는) 세종도서 등을 선정하는 기준에 임금체불 사업장을 배제한다는 원칙 하나만 세웠을 뿐 출판사가 노동인권을 어떻게 다루고 있는지 관심도 없다. 우리는 안일한 인식으로 찍어내듯 포상하는 정부에 유감을 표한다”고 일갈했다.

정란 jungran@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