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PICK] 이기주 작가의 '사랑은 내 시간을 기꺼이 건네주는 것이다'
상태바
[BOOK PICK] 이기주 작가의 '사랑은 내 시간을 기꺼이 건네주는 것이다'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6.26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BOOK PICK은 저자 이기주의 '사랑은 내 시간을 기꺼이 건네주는 것이다'다.

'사랑은 내 시간을 기꺼이 건네주는 것이다'는 '언어의 온도'을 포함해 기존의 책에서 모은 사랑과 인생에 대한 글, 그리고 새롭게 쓴 글을 더한 이기주 작가의 첫 번째 앤솔로지다.

특히 백초윤 작가의 일러스트가 추가돼 글과 함께 읽으면 색다른 정취를 만나볼 수 있다.

총 132편의 앤솔로지로 구성된 이 책은 눈과 귀로 채집한 글감을 가슴으로 써 내려가는 이기주 작가 특유의 관찰력과 섬세한 문장력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남녀 간의 사랑은 물론, 부모 자식 간의 사랑, 이웃 간의 사랑으로 확대되는 범우주적인 사랑에 대한 단상과 인생에 대한 통찰력 있는 문장들이 독자의 마음을 뭉클하면서도 숙연하게 만든다.

책의 제목은 작가가 아픈 어머니를 모시고 병원에 갔을 때 겪은 일을 모티브로 삼고 있다. 진료를 마치고 나온 어머니는 작가에게 “미안하다. 정말 미안해. 내가 네 시간을 너무 많이 뺏는 것 같구나”라고 이야기했고, 작가는 어머니의 입에서 나온 '시간'이라는 단어에 대해 생각하다 "우리는 시간을 공유하는 사람들과 의미 있는 관계를 맺으며 살아간다. 특히 사랑은, 내 시간을 상대에게 기꺼이 건네주는 것"이라는 문장을 쓰게 됐다.

이외에도 "흔히들 말한다. 상대가 원하는 걸 해주는 것이 사랑이라고. 하지만 그건 작은 사랑인지도 모른다. 상대가 싫어하는 걸 하지 않는 것이야말로 큰 사랑이 아닐까", "바다 해(海)에는 어미 모(母)가 스며 있다. 어머니는 바다를 닮았다. 자식이 감히 가늠할 수 없을 정도로 어머니의 마음은 깊고도 따듯하다" 등 사랑과 인생에 대해서 깊이 성찰하게 만드는 문장들로 채워져 있다.

‘진정한 사랑이란 내가 가진 소중한 시간을 상대에게 망설임 없이 건네주는 것’이라는 작가의 메시지가 담긴 신간 '사랑은 내 시간을 기꺼이 건네주는 것이다'를 읽고 새로운 설레임을 느껴보는게 어떨까?

송영두 기자 duden121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