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지역서점 살리기 ‘청신호’
상태바
대전 지역서점 살리기 ‘청신호’
  • 전우용 기자
  • 승인 2020.06.10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서점 지원 조례안 시의회 상임위원회 통과
도서 구매비 연간 20억 원 파악
“실낱같은 희망 생겼다”
대전 동구 대동 한 독립서점
대전 동구 대동 한 독립서점

지역 서점을 살리기 위한 청신호가 켜졌다. 지역 서점을 지원하기 위한 조례안이 대전시의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했기 때문이다. 코로나19 확산 등에 따라 사실상 많은 수의 지역 서점이 문을 닫고 있는 현실 속에서 아직까지 희망의 끈을 놓긴 이르다는 것이다.

시의회 교육위원회는 지난 8일 회의를 열어 정기현 의원이 대표 발의한 '대전시교육청 지역 서점 협력 및 독서문화 진흥 조례안'을 원안 가결했다. 이 조례안은 대형 서점이나 인터넷 서점의 틈새에서 지역 서점이 경영 안정화를 이뤄 지역의 문화거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자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를 위해 공공 도서관과 학교 도서관이 도서를 살 때 지역 서점에서 우선 구매하도록 했다.
시의회는 공공 도서관과 학교 도서 구매비가 연간 2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 지역 서점과의 협력 및 독서문화 진흥을 위해 인문학 강좌, 작가와의 만남 등 독서 관련 문화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한 점도 특징이다. 지원 대상 지역 서점은 대전에 본사와 방문 매장을 두고 영업을 하는 곳이다.

이 조례안은 오는 19일 열리는 제250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이다. 정기현 의원은 "지역 서점은 도서 유통뿐 아니라 지역 문화와 정보가 태동하는 장소"라며 "도서관이나 학교 등이 지역 서점을 적극 활용해 자립 경제 기반을 다지고 지역의 선순환 경제를 실현해나가길 기대하는 마음에 조례안을 발의했다"고 말했다.

조례안 통과를 두고 지역 서점에선 환영하는 모양새다. 대전 중구에서 서점을 운영하고 있는 A 모 씨는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이 반 토막 이상 크게 떨어졌다. 주변의 서점들 또한 상황은 마찬가지다. 매년 이어지고 있는 경제 악화에 더해 사실상 폐업에 이를 수 밖에 없는 상태”라면서도 “조례안이 통과되면서 그나마 희망이 생겼다. 대형서점에 밀릴 수 밖에 없는 지역서점을 위한 지원은 더욱 확대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동구에서 작은 서점을 운영하고 있는 B 모 씨는 “지자체에서 지역 서점에 손님을 유인하는 정책과 함께 금전적인 지원 또한 담보돼야한다”며 “정부 또한 전국의 지역 서점을 살리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펴는만큼 이에 맞춰 지자체 또한 행동에 나서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전우용 기자 jwy@newsnbook.com

전우용 기자 jwy@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