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의 하루한줄] 나무는 키가 얼마나 자랄 수 있을까?’ 식물에 대한 82가지 질문
상태바
[강선영의 하루한줄] 나무는 키가 얼마나 자랄 수 있을까?’ 식물에 대한 82가지 질문
  • 강선영 기자
  • 승인 2020.06.01 0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 대상에 대해 더 많이 알수록 그 대상은 더 짜릿한 존재가 된다. 하지만 대상이 우리 인간인 경우는 그렇게 상대를 알아가다 보면 오히려 매력이 어느 정도 없어지는 편이다. 그건 인정한다. 하지만 특징과 성격을 아는 것이 아주 깊은 연대감으로 이어질 수도 있어서 타인을 100퍼센트 안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가 되기도 한다. 오래도록 행복한 결속관계를 보장해주는 이 비방(?方)은 정원과 식물에도 적용할 수 있다. 나로서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발견이 쏟아져서 경이감에서 벗어날 수 없을 지경이다. 이 매혹은 줄어들 줄 모른다."

 

‘나무는 키가 얼마나 자랄 수 있을까?’ ‘고목나무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날까?’ ‘식물의 꽃과 잎에서는 왜 향기가 날까?’ ‘화분 속의 흙은 왜 점점 줄어들까?’ ‘잘 관리해도 식물이 꽃을 피우지 못하는 이유는?’ 당신이 그동안 식물들의 세계에 대해 궁금해했던 82가지 질문에 저명한 원예학자이자 식물학자인 안드레아스 바를라게가 속 시원히 대답해준다.

인스타그램에서 싱그러운 초록의 플랜테리어 사진이 눈에 들어오고, 언젠가 정원 가꾸기 취미를 가져보리라 마음먹었다면 당신은 식물을 사랑하는 사람이다. 큰맘 먹고 사무실 책상 위에, 혹은 집 안에 작은 화분 두어 개를 놓고 정성을 들여 봐도 식물은 얼마 못 가서 비실비실 작별을 고한다. 이 과정을 몇 번 반복하고 나면 ‘나는 식물 키우는 데는 소질이 없구나’ 하고 포기하게 된다. 그러나 여전히 우리는 멋진 초록빛으로 가득한 나만의 정원을 꿈꾼다.

이 책은 식물을 사랑하고 관심이 많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한 번쯤 떠올렸을 법한 궁금증들을 해결해준다. 화분에서 키울 수 있는 작은 식물부터 정원의 채소와 과일들, 도심 속의 가로수부터 대자연의 숲까지 우리가 생활하며 스치듯 생각하고 지나갔을 법한 질문까지 모두 담았다. 놀라운 자연에 대한 예찬이 담긴 이 책은 식물을 건강하게 길러내는 방법뿐만 아니라 식물이 자라는 땅도 건강하게 가꾸는 방법을 알려주고 있는데, 이것을 통해 우리는 자연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작은 실천들과 고민해야 할 것들까지 알 수 있다.

우리가 당연하게 여겼던 식물의 존재, 우리 주변에서 조용하지만 치열하게 살아가는 식물들의 사생활은 흥미진진하다. 진딧물을 쫓아내기 위해 식물이 만들어 내는 수십 가지의 독극물, 다른 식물과 의기투합하여 살아남는 식물들, 다른 꽃들과는 다른 생존전략을 택한 식물들, 그 식물들과 살아가는 작은 동물 친구들에 대한 재미있는 사실들까지 저자는 애정 어린 눈으로 관찰하고 친절하고 위트있게 서술하였다. 이 책에 나온 82가지 질문과 답을 읽고 나면 내 방의 작은 화분부터 정원수, 가로수에 이르는 초록빛 친구들을 한층 다른 눈으로 마주하게 될 것이다. 강선영 ksy@newsnbook.com

-안드레아스 바를라게의 '실은 나도 식물이 알고 싶었어'에서 

강선영 기자 ksy@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