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전 동구 홍도동 C아파트, 사라진 관리비 3억
상태바
[단독] 대전 동구 홍도동 C아파트, 사라진 관리비 3억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4.22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아파트에 붙은 현수막
C아파트에 붙은 현수막

#. 대전에 거주하는 A 씨는 최근 아파트 관리비가 엉뚱한 용도로 사용되고 있다는 사실에 아연실색했다. 관리비 사용 내역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관리사무소에서 경리로 근무하는 직원 B 씨의 횡령 정황을 포착했기 때문이다. A 씨는 이 같은 내용을 종합해 관할 구청과 경찰에 고발했고 현재 B 씨는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대전 대덕구 홍도동에 위치한 한 아파트에서 관리비 횡령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 일고 있다. 아파트 주민 A 씨가 제기한 의혹에는 관리사무소 경리 직원뿐만 아니라 관리소장, 입주자대표회장 등도 연관돼 있어서 파문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아파트 계단에 붙은 전단지
아파트 계단에 붙은 전단지

A 씨에 따르면 해당 관리사무소 경리 직원 C 씨의 지속적인 횡령으로 원래대로면 3억 2천만 원이 있어야 할 아파트 관리비 계좌에는 잔고 488만 원만이 남은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관리소 측에서 제공한 거래내역 명단과 은행에서 받은 통장 거래내역에 큰 차이점을 확인했다"며 “관리비 사용 출처 확인을 위해 관리소와 구청에 통장 잔고와 관련된 정보공개 요청을 수차례 했지만 번번이 거절당했다”고 주장했다. 

A 씨가 수사기관 제출을 목적으로 요청한 정보공개 청구 목록은 ▲장기 수선 충당금 적립금 통장 ▲퇴직급여 충당금 적립금 통장 ▲수선 충당금 통장 ▲선수관리비 통장 등 관리소에서 관리하는 모든 통장에 대한 거래 내역서다.

이에 대해 관리사무소 측은 “정보공개 청구서 내용은 입주자대표 회장 승인 하에 직인을 찍어줘야 은행 창구에서 통장내역 사본을 뗄 수가 있다”며 “입주자 대표 회장과 오는 25일 동대표 회의 후 서류를 건네주겠다고 합의했기 때문에 관리소장이 독단적으로 통장 사본을 떼올 수가 없어서 거부했다”고 해명했다.

관리비 횡령 의혹이 불거지자 아파트 주민들도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A 씨의 주장에 의하면 그동안 관리비가 SK텔레콤 보조금, 폐지판매대금, 국민연금보험료 등 전혀 다른 곳에 계속 사용됐다.

A씨의 주장이 담긴 고발장
A씨의 주장이 담긴 고발장

특히 주민들은 관리비 통장 잔고 부족으로 3000만 원 가량의 아파트 전기세는 물론이고 200만원 상당의 수도세가 미납된 사실을 접한 후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한 주민은 “서민 아파트에서 이런 일이 발생할 수 있냐”라며 “주민의 입장에서 정말 진실하게 조사가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파트에 거주하는 425세대 중 절반인 절반 가량 세대가 횡령 의혹 사실관계 파악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벌이자 지난 22일 구청에서 아파트 관리사무소를 찾아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갔다.

이날 구청 관계자들은 횡령 의혹과 연관된 인물들을 대상으로 수선 충당금과 선수관리비 등이 용도에 맞게 사용됐는지를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청에서도 내달 중 자체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구청 관계자는 “횡령 의혹에 대한 조사 리스트를 정리해 조사할 방침”이라며 “조사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주민들을 위해 최대한 도움을 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duden121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