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날 특집인터뷰] 손혁건 대전문인협회 회장
상태바
[책의 날 특집인터뷰] 손혁건 대전문인협회 회장
  • 전우용·강선영 기자
  • 승인 2020.04.22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23일은 독서 증진과 출판 장려, 저작권 보호 촉진을 목적으로 유엔이 지정한 세계 기념일, 책의 날입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슬기로운 집콕생활’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책을 읽으며 마음의 여유를 찾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사람과 사람이 만날 수 있는 책 속에는 삶의 지혜와 미래를 위한 노하우가 적혀 있습니다. 저희 ‘뉴스앤북’은 2020년 책의 날을 맞아 명사들이 책으로 얻은 관심사를 독자와 공유하고자 합니다.

 

1. 우리는 왜 책을 읽어야 하는가?

"우리가 살면서 지식을 습득하는데 있어 두 가지 방법이 있다고 볼 수 있다. 첫째는 경험을 통한 ‘체험적 습득’과 두 번째는 독서나 교육 등을 통한 ‘학습적 습득’이다. 두 가지 다 꼭 필요하며 중요합니다만, 원론적으로 책을 통해서 지식습득을 해야 한다는 것 말고도 독서가 주는 아날로그적 감성전달도 빼놓을 수 없는 이유이다. 소위 디지털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들은 컴퓨터나 휴대폰으로 정보나 지식을 얻고 있다. 물론, 빠르게 변하는 세상을 따라가기 위한 필수아이템이다.  그렇지만 시간에 쫒기며 쫒아야 하는 지친 삶을 달래줄 감정의 표현 즉, 감성이 꼭 필요하다고 본다. 인간의 감성까지 전자화되어가는 요즘 시대에 종이책을 읽으며 아날로그적 감성을 취할 수 있는 독서가 필수적이라 생각한다."
   
2. 굳어지는 독서율 저하, ‘책 읽는 문화’ 정착을 위한 과제는? 

"책을 잘 읽지 않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이유는 TV나 인터넷 등의 다양한 매스미디어를 통해 손쉽게 정보와 지식을 전달받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생기는 ‘확증편향성’이라는 부작용을 겪고 있다. 때문에 어려서부터 좋은 책을 접하고 감성과 함께 꿈을 키우는 습관을 갖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학교교육을 통한 다양한 방법의 제도적 기반이 필요하며, 이에 따른 관련기관의 적극적 지원도 뒤따라야한다. 실제 방과후 학습이나 독서 동아리 운영 등을 통해 실시하고 있는 걸로 압니다만 입시교육을 벗어난 광범위한 제도와 지원의 필요성을 말씀드리고 싶다."

3. 전국 곳곳에 독립서점이 뿌리내리고 있다. 대전에도 18곳의 독립서점이 운영되고 있지만 지자체 지원은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역과 독립서점이 함께 발전하기 위한 묘안이 있다면 무엇인가? 

"책을 쓰는 작가와 판매하는 서점과 책을 읽는 독자의 삼위일체가 이루어져야 한다. 그런데 이런 구조만으로는 굴러가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바로 책을 읽는 독자층이 무너져 있기 때문이다. 당연히 서점도 어려울 수밖에 없으며 책을 내는 작가들도 전업이 어려운 현실인 것이다. 그래서 관으로부터의 지원이 적극적으로 필요하다고 봅니다. 작가, 서점, 독자, 관 이렇게 사위일체가 되어야하지 않을까. 물론 독자들이 책을 읽을 수 있도록 작가와 서점의 노력이 전제돼야 한다. 가령, 작가는 좋은 책을 쓰기위해 더한층 노력해야 하며 서점들은 이를 적극 홍보하고 이러한 정보전달을 위해 노력해야할 것이다. 작가와 서점이 독자들을 끌어들이기 위한 강연, 시화전, 심포지엄 등 다양한 이벤트를 기획하고 실행하면 좋을 것 같다. 여기에 관련기관의 적극적인 지원이 뒷받침된다면 서점들의 어려움도 다소 줄어들지 않을까 생각한다."
     
 

4. 추천하고픈 ‘내 인생 최고의 책’은? 

"개인적으로 이외수 작가의 팬이다. 초창기소설 ‘꿈꾸는 식물’ ‘들개’ 이후 그의 많은 책을 읽어왔지만 유독 쉽게 읽혔던 책 ‘흐린 세상 건너기’를 추천하고 싶다. 쉽게 읽혔지만 곰곰이 생각하며 읽어야 할 삶의 지침 같은 책으로 2002년에 출간되었던 걸로 알고 있다. 유.무명 인사들의 명언이나 이솝우화, 탈무드, 채근담 등의 내용을 인용했으며 주제별로 자신의 생각을 덧붙인 책이다. 요즘도 마음이 심란할 때마다 꺼내서 읽고 있다. 쉽게 접근하지만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며 독서초보자들에게 딱 좋은 책이라서 추천해보고 싶다"

전우용·강선영 기자 ksy@newsnbook.com

전우용·강선영 기자 ksy@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