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날 특집인터뷰]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상태바
[책의 날 특집인터뷰]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 전우용·강선영 기자
  • 승인 2020.04.23 0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4월 23일은 독서 증진과 출판 장려, 저작권 보호 촉진을 목적으로 유엔이 지정한 세계 기념일, 책의 날입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슬기로운 집콕생활’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책을 읽으며 마음의 여유를 찾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사람과 사람이 만날 수 있는 책 속에는 삶의 지혜와 미래를 위한 노하우가 적혀 있습니다. 저희 ‘뉴스앤북’은 2020년 책의 날을 맞아 명사들이 책으로 얻은 관심사를 독자와 공유하고자 합니다.

 

1. 우리는 왜 책을 읽어야 하는가?

"지금 우리는 변화가 가속화되는 세계화 시대,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 살아가고 있다. 이러한 시대에 적응하며 행복하고 성공적인 삶을 살아가기 위해서는 창의적 역량을 길러야 한다. 창의적 역량은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것을 발견하고 만들어 낼 수 있는 역량으로 주로 학습, 경험, 독서로부터 얻는 지식이 바탕이 된다. 이 중에서 가장 보편적이고 다양한 지식은 책으로부터 얻는다. 책 읽기는 인간의 삶과 세상을 보고 듣고 배우고 익히는 일이다. 독서를 통해서 세상을 만나고 많은 것을 이해하며 지식을 익혀 상상력과 창의력을 기른다. 또한 책을 읽으면 어휘력이 풍부해져 언어를 기본으로 하는 인간관계와 사회발전의 바탕인 소통과 협력을 원활하게 할 수 있다. 책 속에서 습득한 지식이 창의적 사고의 바탕이 되며, 독서를 통해 자신을 조명해보고 자기만의 울타리에서 탈피할 수 있는 지혜를 얻을 수 있다. 이제 독서는 선택이 아니고 필수이다. ‘책 속에 길이 있다.’를 마음에 소중히 간직하고 늘 책과 함께해야 한다. 누구든 역동적이고 성공적으로 살아가기 위해서는 삶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며 최고의 가치를 창출하는 독서를 생활화해야 한다."

 

2. 독서율 저하, ‘책 읽는 문화’를 정착하기 위한 과제는?

"최근 우리나라의 독서 현실은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정보 수단의 다양화로 많은 학생들이 교양과 지식에 관한 책보다는 컴퓨터 등 영상 매체를 가까이 하고 있다. 요즈음 자주 듣는 “자녀들이 책을 읽지 않아 걱정인데 어떻게 하면 책을 읽게 할 수 있나요.”라는 어머니들의 질문에, 나는 “어머니께서는 책을 얼마나 읽으세요. 부모님들이 열심히 책을 읽어야 합니다.”라고 말씀드린다. 책 읽기는 습관이 중요하다. 어렸을 때부터 책 읽는 습관이 몸에 배도록 해야 한다. 이에 따라 어렸을 때부터, 우리 학생들이 책과 가까이 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제공해 주어야 한다. 우리 대전교육청에서는 창의적 역량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하여 학생 독서동아리, 함께 읽는 테마 독서운영, 함께 가는 문학기행 및 독서 페스티벌 등 다양하고 내실 있는 독서교육을 실현해 나가고 있다."
 

3. 대전에도 18곳의 독립서점이 운영되고 있지만, 지자체 지원은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역과 독립 서점이 함께 발전하기 위한 묘안이 있다면 무엇인가?

"매체 환경의 변화에 따라 독서 인구가 줄어들고, 온라인 서점과 대형 서점의 영향으로 어려움이 있는 지역 서점이나 독립 서점이 있을 것이다.  지역 서점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지자체 지원도 중요하지만, 지역사회와의 연계도 중요하다. 학생들이나 가족 단위가 독서를 함께 즐기고, 체험 할 수 있는 독서환경 조성이 필요하다. 다양한 독서 체험 활동과 독서의 생활화로 학생들이 책에 친숙함을 느낀다면, 지역 서점이나 독립 서점의 활용도 늘어날 것으로 본다."

 

4. 추천하고픈 ‘내 인생의 최고의 책’은?

"70년대 초 앨빈 토플러가 쓴 ‘미래의 충격’을 만나게 되었다. 모두 상‧중‧하 3권으로 되어 있었는데 책의 제목이 말해주듯 미래에 일어나게 될 변화의 물결에 대한 충격적 내용이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한편으로 어떻게 미래를 대비하고 살아야 할 것인가, 또한 미래에 그러한 일들이 일어날 수 있을까라는 의구심과 기대가 생겼다.  그때 메시지들은 아주 낯선 내용을 담고 있었다. 구태의연한 사상들과 사회구조 속에서 새로운 가치 창출을 알리는 신호였다. 보편적으로 사람들은 세상이 변화하고 있다는 것을 인식하지만, 저자는 상상을 초월하여 초고속적으로 변화가 시도되고 진행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에 미래에 대한 준비를 하고, 적응력과 대응력을 길러, 자신에게 예고 없이 다가설 미래의 충격에 대처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역설했다. 나는 그 당시 이 책을 읽고 인간은 새로운 세계에 도전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사실을 알았다. 이 책은 나에게 일찍 미래에 대한 관심을 불러 일으켜, 미래를 준비하는데 큰 힘이 되었다. ‘미래의 충격’은 시대를 초월한 통찰력으로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처 할 수 있도록 큰 도움을 준 책이다." 전우용·강선영 기자 ksy@newsnbook.com

전우용·강선영 기자 ksy@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