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도서관·국회도서관, 코로나19 공포에 잠정휴관
상태바
국립중앙도서관·국회도서관, 코로나19 공포에 잠정휴관
  • 강선영 기자
  • 승인 2020.02.24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도서관·국회도서관, 코로나19 공포에 잠정휴관 (사진-국립중앙도서관 제공)
국립중앙도서관·국회도서관, 코로나19 공포에 잠정휴관 (사진-국립중앙도서관 제공)

 

국립중앙도서관, 국회도서관 등이 ‘코로나 19’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잠정 휴관한다.

국립중앙도서관은 자료실 이용은 불가능하지만, 저작권 만료자료, 정부·공공간행물, 해외수집기록물 등 소장 디지털자료 651만 건, 국내·외 학술 연계자료 595천 건, 학술·문화예술 분야의 WebDB 28종 등은 관외에서 온라인이용이 가능하다. 또한, ‘사서에게 물어보세요’, 자료실별 전화상담 및 우편복사서비스 등은 지속해서 운영한다.

국립중앙도서관은 향후 ‘코로나 19’ 추이에 따라 재개관 여부를 별도 공지할 계획이다. 국립세종도서관은 지난 22일부터 휴관에 들어갔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국회에서 열렸던 토론회에 참가한 것으로 확인된 국회도서관은 24일 오후부터 휴관한다. 강선영 기자 ksy@newsnbook.com

강선영 기자 ksy@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